"Loading..."
우측 광고배너 열기
에버디포 위드미스트 배너 경북종돈 올인한국 전기화재 파이로솔루션 한돈자조금위원회 마이다스 CJ 다산 임신/포유 쥐 완전 박멸! 구서,구충 방역전문! 바퀴벌레 박멸! 스타방역공사 퓨리나 돼지 백신접종 스트레스 완화제, 안티 VS-2, 국립수의과학검역원 공동개발 및 특허 출원 가람이엔지 피그하우징 (주)동남테크 도드람한돈 쥐,바퀴 농장의 고민 깔끔하게 해결해드립니다. 지비에스

홍보/뉴스

배너광고

한돈뉴스

게시물 상세보기로 제목, 작성일,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제공합니다.

“새해 양돈시장 불안한 출발”

작성일 2021-01-14 작성자 관리자

100


새해 양돈시장 불안한 출발
 
소비부진 심각돼지가격 당초 전망 밑돌아
 
신축년 새해 양돈시장의 출발이 불안하다.
돼지고기 소비가 안되며 당초 예상을 밑도는 돼지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전국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가격은 새해 첫주(4~8) 지육kg당 평균 3708(제주, 등외 제외)에 형성됐다. 1년전 같은시기(33)과 비교할 때는 월등히 높은 수준일 뿐 만 아니라 직전 3년간(2018~2020) 평균가격(3325)도 상회한다.
 
그러나 단순비교는 무리다. 2018년은 저돈가 기조로 접어든 원년인데다 지난해 1월의 경우 출하물량도 유례없이 많았던 반면 코로나19 초기의 소비 급감 시기였기 때문이다.
실제로 새해 첫주 돼지출하물량은 394902두로 5일작업 기준 하루평균 7879두에 머물렀다. 84천두를 육박했던 1년전과 비교해 크게 감소한 물량이다.
 
전문가들은 돼지고기 소비에서 최근 돼지가격 흐름의 원인을 찾고 있다.
육가공업계의 한 관계자는 새해들어 당초 전망을 밑도는 수준의 돼지가격이 형성되고 있다사회적거리두기 강화의 여파 때문인지 소비가 더 안된다. 소비만 감안하면 지금의 가격 보다 더 떨어졌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실제로 육가공업계는 중소규모를 중심으로 새해들어서도 작업량 조절을 반복하며 전체적인 출하두수 감소추세에도 불구 도매시장 출하두수는 오히려 늘어난 양상이다.
 
다만 구정 명절수요기 이전까지 더 큰 폭의 돼지가격 하락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반적인 시각이다.
 
[출처: 축산신문 2021. 1. 13.]
 

목록
다음게시물 아프리카돼지열병, 권역간 돼지·분뇨 이동제한 3단계화
이전게시물 새해 축산, ‘규제 쓰나미’ 넘어라
전화걸기